화승소재[국문]

스킵네비게이션

세상을 이끌고, 미래를 창조하는 보이지 않는 힘

화승뉴스


화승소재, 초저비중 발포 EPDM 소재로 자동차 경량화 선도

조회 384

화승소재 2019-04-23 00:00

 

화승소재, 초저비중 발포 EPDM 소재로 자동차 경량화 선도

 

- 차량 부품 중량 저감을 통한 연비효율 개선 기여

- EPDM, TPV 등 다양한 소재에 적용

 

2019.04

 

<왼쪽부터 화승소재 EPDM, TPV 소재>

 

 

글로벌 소재 전문기업 화승소재(대표 허성룡)가 초저비중 발포 기술이 적용된 고무 소재로 자동차 경량화 소재산업을 선도하겠다고 밝혔다. 발포 기술은 안정적인 열 팽창 캡슐 공법을 통해 소재에 미세한 셀(구멍)을 만들어 소재 비중을 줄이는 기술이다.

자동차 바디사이드와 글라스런에 사용되는 ▲EPDM ▲TPV 소재에 발포 기술을 적용하면 성능 향상과 제품 중량을 줄이는 효과를 얻을 수 있다. 특히 발포 EPDM 소재는 국내는 물론 해외 명차에도 적용되고 있다. 또한 꾸준히 해외 글로벌 고객사의 수요가 늘고 있어 향후가 더욱 기대된다.

 

바디사이드에 주로 사용되는 EPDM솔리드고무는 수년간의 연구를 통하여 개발된 발포 기술을 적용했다. 이 기술은 자동차 성능 규격을 만족하는 동시에 비중을 1.27에서 0.8로 낮췄다. 이는 바디사이드 완제품 기준으로 중량 20%를 감소시킬 수 있다. 또한 TPV 소재의 경우 고발포 셀 제어기술을 통해 기존의 비중 0.96에서 0.67로 재료 기준 30%가량 줄일 수 있다. 발포 TPV는 현재 상용화를 추진 중이며, 자동차 경량화 뿐만 아니라 생활가전, 건설, 의료 등 다양한 분야에 적극 활용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친환경차 경량화를 위한 국내외 TPV 수요가 커지면서 화승소재의 2018년 TPV 제품 매출이 전년 대비 21% 늘어났다. 이에 화승소재는 2019년 경영방침으로 해외거점 확대 및 협력체계를 구축하여 해외 매출을 지속적으로 늘려 나가겠다는 방침이다.

 

화승소재 관계자는 “최근 친환경차의 경량화 트렌드로 국내외 완성차 업체들이 초저비중 소재를 많이 찾고 있다”며 “EPDM, TPV 등 경량화 소재 및 기술에 차별화된 경쟁력을 가진 글로벌 자동차 소재 기업으로 자리매김하겠다”고 말했다. 

 

 

* EPDM (Ethylene Propylene Diene Monomer) : 에틸렌(Ethylene), 프로필렌(Propylene) 그리고 디엔(Diene) 계열의 기초물질을 화학적으로 중합(Polymerization)시켜 제조한 원료고무로 탄성과 각종 기후에 견디는 성질인 내후성이 우수한 재료.

* TPV (Thermoplastic Vulcanized) : 가교된 열가소성 고무로 탄성을 보유하면서 쉽게 가공할 수 있는 고기능성 고분자 재료. Recycle이 용이한 친환경 화학 소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