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승소재[국문]

스킵네비게이션

세상을 이끌고, 미래를 창조하는 보이지 않는 힘

화승뉴스


화승소재, 열가소성 엘라스토머 신소재 개발 주력 다양한 산업 제품군 적용 확대

조회 359

화승소재 2019-09-19 10:00

화승소재, 열가소성 엘라스토머 신소재 개발 주력

 

다양한 산업 제품군 적용 확대

 

- TPS 소재, 고무탄성 및 가공성 뛰어나 업계 주목

 

2019.09.19

 

 

 

(사진 설명 : 화승소재의 TPS 소재로 제작된 다양한 그립제품 및 창문 실링제품)

 

글로벌 화학소재기업 화승소재(대표 허성룡)가 열가소성 엘라스토머(TPE : Thermoplastic elastomer) 신소재의 연구·개발을 통해 건축, 의료기기, 신발 등 다양한 산업 제품군에 TPE 소재 적용을 실현하고 있다.

 

TPE는 고무의 탄성과 플라스틱의 열가소성을 동시에 갖춘 친환경 화학 소재이다. 복원력과 충격 흡수 등 우수한 물성과 가공성, 경량성, 리사이클의 특성을 지닌다. TPE는 고무 및 플라스틱 기초재료를 가공 또는 합성 방법에 따라 TPV, TPS, TPO, TPU 등 그 종류가 다양하다.

 

화승소재는 특히 TPS를 통해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해 나가고 있다. TPS는 스티렌(Styrene) 계열 고분자재료와 부타디엔(Butadiene) 등의 고무 재료를 결합한 화학소재이다. 탄성 및 촉감, 투명성이 뛰어나고, 배합하는 재료 조성에 따라 다양한 경도로 제작이 가능하여 건축, 의료기기, 신발 등의 산업에 광범위하게 활용된다. 현재 TPS의 시장 규모는 국내 500억 원 및 글로벌 1.5조 원에 달하며, 연 7%의 성장률로 지속 성장할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화승소재는 2020년까지 자사 TPS 브랜드인 하이퍼프렌(Hyperprene)의 개발과 ODM 생산을 통해 건축/산업용 소재 사업을 확대키로 했다. 이는 가격 경쟁력 확보 및 생산 안정화를 달성하여 중국 TPE 시장을 공략하는 것이다. 이후 열가소성 가교 엘라스토머(TPV)와 TPS의 장점을 극대화하는 재료 배합을 연구하여 제품군을 다각화하고, 자체 생산 설비를 구축하는 등 공격적인 투자에 나설 계획이다.

 

또한 전기/전자 산업의 B2B 협업을 추진, 이중합성고무인 EPDM 소재를 활용한 전선 부품 및 가전제품 부품 개발에 돌입했다. 이는 시장의 기존 제품보다 향상된 기능과 가격 경쟁력을 갖춘 혁신 제품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 밖에 화승소재의 주력제품인 TPV와 함께 실리콘 소재, 업사이클링 소재 등 친환경 신소재 사업도 강화할 예정이다.

 

화승소재 관계자는 “자동차, 건축, 의료기기, 신발 등 전범위의 산업에서 사업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며, “화승소재가 갖고 있는 TPS, TPV, 친환경 신소재 사업의 경쟁 우위를 통해 글로벌 화학소재기업으로 자리매김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화승소재는 현재 중국, 인도 등에 해외 공장을 두고 있으며, 베트남 생산기지 구축 등 주요 거점을 지속 확보하여 해외 시장을 적극 공략하고 있다. 또한 화승소재는 18년 TPE 매출로 320억원을 달성하여 국내 1위를 차지하였으며, 올해는 전년보다 30억원 늘린 350억원을 목표로 하고 있다. <끝>

 

 

* 스티렌(Styrene), 부타디엔(Butadiene) : 합성수지 및 합성고무의 원료

* 열가소성 : 열이 가해지면 녹는 성질

* 열가소성 가교 엘라스토머(ThermoPlastic Vulcanizate, TPV) : EPDM과 올레핀계 기초물질을 결합한 소재로 가공 및 재활용이 용이한 친환경 화학 소재이다. 고무와 유사한 탄성, 내후성, 내열성, 내한성의 특징을 가지며 주로 자동차 부품으로 활용된다.

* EPDM (Ethylene Propylene Diene Monomer) : 에틸렌(Ethylene), 프로필렌(Propylene) 그리고 디엔(Diene) 계열의 기초물질을 화학적으로 중합(Polymerization)시켜 제조한 원료고무이다. 탄성과 각종 기후에 견디는 성질인 내후성이 우수하다.

* 업사이클링(Upcycling) : 버려지는 재료 또는 제품을 재활용하여, 기존보다 심미성과 기능성 등을 높인 고부가가치 제품으로 재탄생 시키는 것을 의미한다.